•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국감현장]박영선 “유니클로 광고 논란 국가적인 조치 필요”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3℃

베이징 -3.8℃

자카르타 27.4℃

[2019 국감현장]박영선 “유니클로 광고 논란 국가적인 조치 필요”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박영선 중기부 장관./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1일 유니클로의 위안부 피해 할머니 광고 관련해 “굉장히 화가 나는 일이다. 국내에서 영업하는 유니클로가 국민 감정과 역사를 부정하는 영업에 대해 국가적인 조치가 필요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중기부 국정감사에서 이용주 의원(무소속)의 유니클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밝히며, “문화체육관광부나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련 부처와 상의하겠다”고 했다.

이날 이 의원은 유니클로 광고 영상을 보여주면서 박 장관에게 “국내에서 영업하는 기업(유니클로)이 국민 감정과 역사를 부정하는 영업에 대해 국가적인 조치가 필요한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박 장관은 “해당기업(유니클로)이 광고를 방영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한 학생이 할머니와 유니클로의 광고를 패러디한 영상도 공개하면서 “독일에서 이런 일이 일어났다면 가만이 있겠느냐”고 물었다.

이 의원이 “유니클로가 우리 역사를 부정하는 식으로 영업하는 것은 국가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가 본다”고 지적하자 박 장관은 “국가적인 조치도 중요하지만 그 기업이 그 광고를 방영을 안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국가가 나서지 않아서, 국민들이 나서서 막고 있다”며 “광고를 방영 안한다고 문제를 삼기 어렵다고 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