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국감]중기부, R&D 부정사용 과징금 37.5% 미환수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2019 국감]중기부, R&D 부정사용 과징금 37.5% 미환수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3: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근 5년간 제재부가금 14억1200만원 처분
중소벤처기업부가 국가연구개발(R&D)사업의 사업비 부정사용에 대해 시행하는 제재부가금(과징금) 환수조치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이 중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10월까지 적발된 연구개발비 부정사용 과징금 중 아직까지 환수되지 않은 금액이 전체 징수결정액의 37.5%에 달했다.

중기부는 R&D사업비 부정사용에 대한 제재를 보다 강화하기 위해서 사업비 환수처분 외에 부정사용 금액의 5배 이내의 범위에서 과징금을 부과하고 있다.

2015년부터 2019년 10월까지 사업비 부정사용으로 과징금을 부과한 R&D 사업은 총 57건이며 징수결정액은 14억12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중기부는 8억8300만원을 환수하고 5억2900만원은 환수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전체 징수결정액 대비 미환수율이 37.5%에 달하고 있어 국세 체납처분에 준해 강제징수가 가능한 이 제도의 취지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어 의원은 “과징금 수납률이 저조하면 연구개발비의 부정사용에 대한 예방기능이 약화된다”며 “미납된 과징금을 끝까지 환수하여 정부에서 지원하는 R&D 자금은 ‘눈먼 돈’이라는 인식을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