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국감]은성수 “사모펀드 운용사 내부통제 등 잘못된 관행 지도할 것”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5.3℃

베이징 2℃

자카르타 28.6℃

[2019 국감]은성수 “사모펀드 운용사 내부통제 등 잘못된 관행 지도할 것”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의원 질의 답변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YONHAP NO-2228>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임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사모펀드 운용사의 내부통제를 강화하고 사모펀드 시장의 잘못된 관행에 대해 지도해나가겠다고 21일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종합 국정감사에서 “사모펀드에 대한 진입장벽을 더 낮출 것이냐”는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사모펀드 진입장벽을 낮추는 것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사모펀드 규제) 강화도 단정할 수는 없다. 다만 운용상 잘못된 것을 살피고 내부통제가 강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김 의원이 “금감원이 사모펀드 전수조사를 한다는 데 유동성에 문제가 있거나 기준요건에 미달할 경우 시장에서 퇴출할 의사도 있나”고 질의하자 은 위원장은 “자본잠식이나 기준 요건에 안 맞는 운용사는 법에 따라 정리할 필요가 있고 잘못된 관행은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도 “사모펀드 전수조사는 일단 할 것이고 지금 진행 중인 부분도 있다”며 “그러나 금융회사를 직접 퇴출하는 것은 여러 절차가 있으니 금융위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