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융위, 핀테크 보안지원사업에 9억8500만원 투입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금융위, 핀테크 보안지원사업에 9억8500만원 투입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융위원회가 핀테크 보안 지원 사업에 9억85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금융위는 지난 8월 핀테크 추가경정 예산 통과로 추가 확보한 22억3500만원의 핀테크 지원 예산 중 9억8500만원을 핀테크 보안 지원에 배정했다.

이번 사업은 오픈뱅킹의 안정적 정착을 도모하고, 핀테크 기업의 보안수준을 한층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금융위의 설명이다.

지원 대상은 규제 샌드박스 등에 선정됐거나 오픈뱅킹에 참여하는 핀테크기업 중 중소기업기본법상의 중소기업이다.

개별 기업당 점검 비용의 75%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금융보안원은 최초 점검에 한해 25%의 핀테크 기업 자부담 비용을 자체 지원한다.

지원 대상 요건을 갖춘 중소 핀테크 기업은 보안점검 지원신청서를 핀테크 지원센터에 12월 말까지 접수하면 된다. 다만 선착순 접수 및 지원 예정으로, 예산 소진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