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경두 국방장관 “북한, 9·19 남북군사합의 잘 지키고 있어”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1℃

베이징 6.7℃

자카르타 28.2℃

정경두 국방장관 “북한, 9·19 남북군사합의 잘 지키고 있어”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5: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 해안포 개방, 적대행위 이어질 수 있단 증거 없어"
답변하는 정경두 장관<YONHAP NO-2719>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국정감사에 출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21일 북한의 9·19 남북군사합의 이행상황과 관련해 “합의사항이 잘 지켜지고 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북한이 9·19 군사합의를 단 한번도 위반한 적 없다고 보느냐”는 박맹우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하며 “북한에서 이뤄지고 있는 모든 군사행위 하나하나에 대해 항상 우리한테는 직접적인 도발이 될 것이라 생각하고, 그에 맞는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북한이 개머리 진지 해안포 포문을 폐쇄하지 않아 북측에 10여 회 이상 합의 이행을 촉구한 바 있다‘는 국방부의 공식 답변을 받았다”며 “북한이 합의위반 했다고 명시하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정 장관은 “북한의 해안포라든지 이런 것은 항상 주시하고 있다”며 “일부 없을 때도 있고, 하루에 한 번 또는 두 번 정도씩 문이 개방될 때가 있지만 우리에게 어떤 적대행위로 이어질 수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또 “미사일 도발은 (군사합의서에) 관련 문구가 없어 위반이 아니고, 포문 개방은 위반이라는 명분이 있는데 작은 부분이라고 위반사항이 아니느냐”는 지적에 대해 정 장관은 “그런 것이 ‘위반이다, 아니다’ ‘도발이다, 아니다’라고 말하기 전에 늘 북한의 군사적 움직임을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종합감사에서는 정 장관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간에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앞서 하 의원은 북한의 서해 5도 무장상태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2015년 이후 갈도, 장재도, 무도에 방사포 16문이 들어왔다. 2015년 전에는 방사포가 없었고 방어용인 평사포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정 장관은 “이런 내용은 적을 이롭게 하는 자료라고 누누이 말하는 것인데, ‘어디에 무엇이 얼마나 배치돼있다’ 이런 자료들이 공개되는 것 자체가 결코 우리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고, 하 의원은 “우리 군의 전력을 공개한 게 아니라 북한의 서해 5도 무장상태를 (공개했는데) 이것이 국가기밀인가, 장관이 국회의원을 이적 혐의자로 몰았다”고 되받았다.

정 장관은 “갈도는 2015년, 장재도와 무도는 훨씬 이전에 방사포나 해안포를 배치했다”며 “갈도, 아리도, 함박도는 2015년 이후에 순차적으로 (배치)해온 사실들을 다 확인하고 있었고 그에 대한 대비계획을 다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