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토피아추모관, ‘장례문화’의 관광 자원화 및 관광객 유치 위한 간담회 개최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10.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유토피아추모관, ‘장례문화’의 관광 자원화 및 관광객 유치 위한 간담회 개최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원기 회장 "한국 장묘시설 관광 명소화하고 장례문화 선도 위해 최선 다할 것"
clip20191021154158
지난 18일 경기 안성시 소재의 유토피아추모관 본관에서 우원기 유토피아추모관 회장(사진 앞줄 가운데)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선진적인 장례문화의 관광자원화를 위한 간담회가 개최됐다./제공=유토피아추모관
장례문화를 선도하고 이를 관광 자원화하기 위해 유토피아추모관이 발 벗고 나섰다.

유토피아추모관은 지난 18일 경기 안성시 소재의 유토피아추모관 본관에서 중국 19개 여행업체 관계자들을 초청한 가운데 선진적인 장례문화 및 장묘시설이 역사적인 명소이자 훌륭한 관광자원으로 발돋움할 수 있다는 당위성을 설명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선진국형 추모문화를 선도하는 유토피아추모관이 장례문화의 가치를 홍보하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 및 상호교류를 활성화하고자 마련했다.

해외에서 모차르트 및 엘비스 프레슬리 등 유명인의 죽음을 기리는 추모공간에 매년 수백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것처럼 국내에서도 기존 장례문화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버리고 추모관이 하나의 관광 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 유토피아추모관 측의 설명이다.

clip20191021154415
우원기 회장(왼쪽에서 일곱번째)과 관계자들이 안중근 장군의 혼을 모신 추모비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유토피아추모관
간담회에서는 중국 여행업체 관계자 등 초청 팸 투어단이 유토피아추모관 평화광장에 위치한 안중근 장군 추모비를 비롯해 가수 故신해철 안치단 등 추모관내 시설을 둘러보는 투어 시간이 진행됐다.

투어가 끝난 뒤에는 신원주 안성시의회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의 우수한 장례문화 및 관광자원으로서의 홍보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도 마련됐다.

우원기 유토피아추모관 회장은 “유럽의 여러 국가가 묘지명소를 여행상품화한 것처럼 한국의 장묘시설도 아름다운 명소로 격상될 수 있다”며 “다양한 역사적 소재들을 발굴·홍보하며 한국의 장례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토피아추모관은 독립운동가이자 대한의군 참모중장이었던 안중근 장군의 혼이 잠든 곳이다.

아직까지 실제 유해를 찾지 못한 안 장군의 혼을 모신 ‘충혼의 혼불’은 꺼지지 않고 타오르는 영혼불멸의 나라사랑 정신을 불꽃으로 형상화한 6m, 넓이 3m 규모의 추모비로, 안 장군의 유묵인 ‘천당지복 영원지락(天堂之福 永遠之樂, 천당의 복이 영원한 즐거움이다)’을 추모비문으로 각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