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국감] “과학고·영재고 폐지 대상 아냐…고교체제 개편은 자사고·외고 중심”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0.6℃

베이징 8.3℃

자카르타 28.2℃

[2019 국감] “과학고·영재고 폐지 대상 아냐…고교체제 개편은 자사고·외고 중심”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21: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회 교육위원회 종합감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교육부 소속기관·공공기관 및 유관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에 대한 입시 특혜 의혹으로 불거진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의 일반고 전환 여부와 관련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과학고와 영재고는 폐지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유 부총리는 21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및 소관기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과학고와 영재고는 이공계 대학 진학 비율이 90%를 넘기고 있다”며 “고교체제 개편 논의는 자사고와 외고, 국제고 중심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여영국 정의당 의원은 과학고와 영재고도 설립 취지에 맞지 않게 대학 입학을 위한 전문 학원으로 전락했다는 취지로 지적했다.

여 의원은 학생부종합전형 비율이 높은 13개 대학의 특목고 졸업생 비중이 높다는 점도 지적했다. 일반고에 비해 특목고 졸업생을 우대하는 ‘고교 등급제’가 작동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지적이다.

한편 유 부총리는 “고교체제 개편과 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은 시·도교육감협의회와 국회 등의 의견을 수렴해 다음달 중으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