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첫방 어땠어?]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 첫만남부터 상극 콤비 활약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첫방 어땠어?]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 첫만남부터 상극 콤비 활약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09: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령을 잡아라'

 ‘유령을 잡아라’가 단 1화만에 시청자들 마음까지 단숨에 잡으며 60분 순삭하는 시간 루팡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유령을 잡아라’ 1화 시청률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1%, 최고 4.9%를 기록하며 케이블+종편 내 순위 1위에 올랐다. 


특히 tvN 타깃인 2049 시청률은 평균 2.3%, 최고 2.9%를 기록하며 월화극 1위를 기록한 가운데 ‘유령을 잡아라’ 방송 전후로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털사이트에서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랭크되며 주인공 문근영-김선호의 열연과 흥미 넘치는 전개를 향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증명, 호평 속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극본 소원 이영주, 연출 신윤섭, 제작 로고스필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가 지난 21일(월) 드디어 첫 방송됐다. 유령(문근영)-고지석(김선호)의 하드캐리 열연이 돋보인 가운데 지하철 경찰대 상극콤비로 만난 두 사람의 첫 만남은 짧지만 강력한 임팩트를 남기며 앞으로의 단짠케미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1화 방송은 창립 30주년을 맞은 지하철 경찰대의 위풍당당한 모습과 함께 지하철 소매치기 검거를 두고 좌충우돌 대립하는 유령-고지석의 첫 만남으로 상극콤비 밀착수사극의 강렬한 포문을 알렸다. 


지하철 경찰대 입사를 위해 취객 분장까지 불사하며 범상치 않은 첫 등장을 알린 유령과 그런 유령에게 소매치기로 오해 받아 수갑으로 제압당하는 고지석의 허당스러운 모습이 시청자의 눈과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특히 의문의 소매치기 군단 메뚜기떼와 지하철 몰래 카메라 사건에서부터 시작된 두 사람의 플레이에 엉뚱하고 사랑스런 매력까지 더해져 시청자의 배꼽을 강탈하는 등 향후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단 1화만에 강렬한 인상을 남긴 데는 문근영-김선호의 몸 사리지 않은 열연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지하철 몰래 카메라남을 잡는데 있어서 절차는 안드로메다로 보내버린 채 넘치는 열정에 행동이 앞서는 유령과 범인을 뒤쫓는 급박한 상황에도 이성적 원리원칙대로 움직이는 고지석의 대비는 문근영-김선호의 연기력을 발판으로 생동감 넘치게 그려졌다. 


2층에서 뛰어내리는 건 기본이요 공공기물 파손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계단을 내려가고 정지선 신호를 지키기까지, 개성 강하고 극과 극 매력의 두 캐릭터가 부딪치는 장면은 그 자체만으로도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하기 충분했다. 이에 첫 만남부터 저 세상 텐션을 엿보게 하는 유령-고지석의 모습은 심상치 않은 전개로 펼쳐질 두 사람의 인연과 활약에 궁금증과 호기심을 동시에 자극했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의문의 지하철 연쇄 살인 사건을 파헤치는 광역수사대 하마리(정유진)-김우혁(기도훈)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특히 왕수리역 자폐 여성 실종 사건에 얽힌 유령-유진(문근영/1인 2역) 자매의 모습과 함께 유령이 지하철 경찰대 입사와 동시에 금단의 문 같은 스크린도어를 열고 들어가 안방극장에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더욱이 “지하철 유령이 사람들 눈을 피해 시신을 옮길 수 있는 유일한 통로는 터널. 지하철 유령 넌 내 손으로 끝낸다”는 유령의 의미심장한 눈빛과 함께 베일에 싸인 누군가가 유령을 노리는 모습이 함께 담겨 유령에게 무슨 사연이 있는지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