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유시민과 ‘100분토론’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대리인과 맞짱토론, 많이 보시라”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홍준표, 유시민과 ‘100분토론’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대리인과 맞짱토론, 많이 보시라”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2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준표 SNS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00분 토론'에서 맞붙는다.

홍준표 전 대표는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2일 유시민 이사장과 맞짱 토론한다"라며 "표면상으로는 유시민 이사장이지만, 문재인 대통령 대리인과 하는 토론이라고 보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나라에 대한 평가 토론회라고 보고 수락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적대적인 방송사에 가서 적대적인 토론 상대를 만나 국민들에게 생생한 대한민국의 현실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도 나라를 위한 일이 될 수 있다는 판단하에 맞짱토론을 하게 되었다"라며 "많이들 보시고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할 수 있는 국민 여러분들의 지혜를 모아주실 것을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22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MBC '100분토론'에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출연해 빅데이터로 선별한 키워드를 중심으로 사회, 정치 등 다양한 분야와 관련해 120분간 토론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