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생리대, 사용기한 3년 표기…25일부터 본격 시행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3.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생리대, 사용기한 3년 표기…25일부터 본격 시행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0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앞으로 생리대를 구입할 때 제품 포장에 사용기한이 정확히 표기돼 있는지, 사용기한 내 제품인지 확인하고 구입할 필요가 있다. 이는 25일부터 생리대 사용기한 표기가 본격 시행되는데 따른 것으로 3년이라는 생리대 사용기한을 잘 숙지한다면 보다 위생적으로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생리대 제품은 개정된 약사법에 따라 2018년 10월 25일부터 전성분 표기와 함께 제조년월일 대신 사용기한을 표기하도록 의무화됐다. 다만 새로운 법 시행에 따른 시장과 소비자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1년 간의 유예기간이 적용됐으며 이로 인해 2019년 10월 25일이 의무 적용 시점이 된다. 일반적으로 생리대는 제조 후 3년의 사용기한이 적용되고 있으므로 향후 생리대 제품은 제조일로부터 3년이 되는 사용기한을 의무적으로 표기하게 된다. 예를 들어 2019년 10월 25일 제조된 제품이라면 사용기한을 2022년 10월 24일로 표기해야 한다.

유한킴벌리는 이미 1년 전부터 모든 생리대 제품에 사용기한 표기를 시작해 왔으며 제품 웹사이트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사용기한이 3년이라는 점을 알려왔다. 또한 법 취지에 부응하기 위한 선행적 노력의 일환으로 거래처나 대리점 등에도 법 개정 내용을 안내해 오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