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한항공, 동계 스케쥴 운영 시작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대한항공, 동계 스케쥴 운영 시작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0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한항공 보잉787-9 (3)
대한항공이 오는 27일부터 적용되는 동계 스케줄에 맞춰 계절적 수요가 집중되는 주요 노선별 공급을 늘린다고 22일 밝혔다.

항공사는 계절적 특성 등을 고려해 매년 하계와 동계 스케줄로 주요 운항 스케줄을 변경하고 있다. 동계 스케줄은 매년 10월 마지막 일요일, 하계 스케줄은 매년 3월 마지막 일요일에 시작한다. 올해 동계 스케줄은 이달 27일부터 내년 3월 28일까지다.

대한항공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주요 노선을 대상으로 공급을 증편하고 신규 노선 취항 등으로 수익성 제고에 나선다.

먼저 대한항공은 이달 27일부로 필리핀 클락에 인천에서 출발하는 정기편을 신규 취항한다. 한국 출발편은 오전 7시55분이다.

아울러 지난 중국항공회담의 결과로 배분된 장자제, 난징, 항저우 노선에도 신규 취항한다. 인천~장자제 노선은 주 3회, 인천~난징 노선은 주4회, 인천~항저우 노선은 주2회 운항한다.

꾸준한 방문객 증가세를 보이는 미국 호놀룰루와 대양주, 동남아 및 중국 베이징 노선의 공급도 하계 대비 늘린다.

인천~호놀룰루 노선은 12월9일부터 주4회 늘려 총 주11회 운항한다. 인천~오클랜드 노선은 주2회 증편해 주7회 운항하며, 인천~브리즈번노선도 주3회 증편해 주7회 운항 예정이다.

인천~마닐라노선은 주4회 증편해 주 18회 운항하며 인천~괌노선도 주6회 증편해 주20회 운항한다. 인천~베이징 노선은 주3회 증편해 총 주17회 운항한다. 인천~델리 노선은 9월부터 기존 주5회에서 매일 운항하고 있다.

대양주노선에는 보잉747-8i 및 에어버스380 등 대형기를 투입해 공급력을 확대하고 고객들의 편의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하계 스케줄 기간 동안 운항했던 인천~상트페테르부르크 노선과 이르쿠츠크 노선은 계절적 특성을 감안 운휴한다. 또 인천~자그레브노선과 인천~취리히 노선도 12월2일부터 운휴한다. 인천~가고시마, 인천~오이타 노선은 내년 1월부터 3월까지 한시적으로 운휴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