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흥민, 2019 발롱도르 최종 후보 30인 포함…이강인은 ‘코파트로피’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9.2℃

베이징 5.7℃

자카르타 27.4℃

손흥민, 2019 발롱도르 최종 후보 30인 포함…이강인은 ‘코파트로피’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OCCER-ENGLAND-TOT-BOU/ <YONHAP NO-0839> (REUTERS)
손흥민 /로이터연합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이 세계 축구 최고 권위의 상인 ‘발롱도르(Ballon d‘or)’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발롱도르를 주관하는 프랑스 축구전문 매체 프랑스풋볼은 22일(한국시간) 올해의 발롱도르 수상 후보 30명을 발표했다.

올해 손흥민은 맨체스터 시티와 치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1·2차전 합계 3골을 몰아치며 팀을 4강으로 이끌었고, 대어를 잡은 토트넘은 준결승을 넘어 창단 첫 대회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 리그에서도 해리 케인(17골)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12골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에도 그는 리그 2골, 챔피언스리그 1골로 분투하고 있다.

한국 선수가 발롱도르 후보에 이름을 올린 것은 손흥민이 세 번째다. 2002년 벨기에 리그 안더레흐트에서 뛰었던 설기현이 처음 후보에 올랐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박지성이 2005년 포함됐다. 당시 후보는 50명이었고, 설기현과 박지성은 투표에서 표를 얻지는 못했다.

이강인(18·발렌시아)은 21세 이하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인 ‘코파 트로피’ 후보 10명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마테이스 더리흐트(유벤투스),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제이든 산초(도르트문트) 등 세계적인 유망주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올해 신설된 ‘골키퍼 발롱도르’인 야신트로피에는 손흥민의 팀 동료 위고 요리스(토트넘)를 비롯해 케파 아리사발라가(첼시), 마르크-안드레 테어 슈테겐(바르셀로나) 등이 이름을 올렸다.

2019 발롱도르 시상식은 12월 2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