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서 3종 바이오시밀러 환자 처방 데이터 발표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서 3종 바이오시밀러 환자 처방 데이터 발표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22094049
삼성바이오에피스 생산 베네팔리(성분명 에타너셉트), 플릭사비(성분명 인플릭시맙), 임랄디(성분명 아달리무맙) 제품/제공=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복수의 유럽 학회에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3종의 치료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실제 환자 처방 데이터를 잇달아 발표했다고 22일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에서 파트너사 바이오젠과 함께 자가면역질환 치료에 쓰는 바이오시밀러 베네팔리(성분명 에타너셉트), 플릭사비(성분명 인플릭시맙), 임랄디(성분명 아달리무맙)를 판매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9~13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유럽피부과학회(EADV)에서 중증 건선 환자 189명에게 베네팔리를 투여한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2년 9개월간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시작 당시와 비교해 환자들의 건선 부위 심각도 지수(PASI)가 감소했고, 환자 중 26.3%는 경과가 호전돼 치료를 중단하는 등 효과가 확인됐다.

19일부터 23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유럽소화기학회(UEGW)에서는 염증성 장질환 환자(IBD)를 대상으로 임랄디, 플릭사비 등을 처방했을 때의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염증성 장질환 환자가 임랄디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휴미라’를 처방받다가 임랄디로 바꿨을 때도 혈청 약물농도가 유사했다. 전환 후에도 증상 활동 지수 등에 차이가 없었다.

또 플릭사비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레미케이드’를 처방받다가 플릭사비로 전환하거나 플릭사비 외에 다른 인플릭시맙 바이오시밀러를 처방받다가 플릭사비로 전환한 환자에서도 별다른 이상반응 없이 유사한 효과가 나타났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상의학본부장 김철 전무는 “유럽 내 권위 있는 학회에서 실제 환자 처방 데이터를 발표해 제품의 치료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 많은 환자에게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