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2022년 전국 수소충전소 310기 구축… 30분내 충전소 도달 목표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10.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정부, 2022년 전국 수소충전소 310기 구축… 30분내 충전소 도달 목표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1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소충전소
/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2022년까지 전국 주요 도시 및 교통거점에 수소충전소 310기를 구축해 운전자가 30분 이내 충전소에 도달 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의 청사진을 내놨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국토교통부·환경부 등 관계부처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및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의 후속조치로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방안을 수립·발표했다.

일단 정부는 2022년까지 일반 수소충전소 및 버스 전용충전소를 주요 도시(250기), 고속도로·환승센터 등 교통거점(60기)에 총 310기를 구축하며 올해 말까지 이 중 86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등록자동차 수·인구 수·지자체 면적·수소차 보급량·교통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광역지자체별로 균형 있게 수소충전소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2022년까지 전국 주요 도시에 누적 250기를 구축함으로써 수소차 운전자가 최대 30분 이내에 수소충전소에 도달할 수 있도록 배치할 계획이다. 고속도로 등 교통거점에는 2022년까지 누적 60기를 구축해 수소차의 장거리 운행을 지원하고, 다른 교통수단과의 연계도 강화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2030년까지 누적 660기를 구축, 주요 도시에서 20분 내, 고속도로에서 75km 내 충전소 이용이 가능하도록 배치한다는 방침이다. 2040년에는 누적 1200기를 구축해 15분내, 50km 이내로 단축할 예정이다.

수소충전소 구축 초기에는 구축 목표 달성과 원활한 충전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정부 재정 지원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융복합·패키지형 수소충전소를 확대해 입지 및 구축 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수소충전소의 장기적인 구축 비용 절감을 위해서 핵심부품 국산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기체수소 충전소 대비 설비 면적은 1/20, 충전용량은 3배, 상압 수준의 저장압력, 낮은 설치·운송비 등의 장점이 있는 액화수소 충전소도 2022년까지 3기 이상 구축하는 등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수소차 이용자가 보다 편리하게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달 중 양방향 정보제공 플랫폼(베타버전)을 구축하고, 충전 속도를 향상한 충전소 모델을 개발해 수소 충전 대기시간을 절감한다.

이 외에도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공공청사와 혁신도시, 수소 시범도시 등에 충전소를 우선 구축하고 ‘수소충전소 정책 협의회(가칭)’를 설치해 충전소 관련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할 계획이다. 최근 수소 설비 관련 국내·외 사고로 관심이 높아진 수소충전소의 안전에 대해서는 법·기준을 선진국 수준 이상으로 강화하고, 수소 안전관리 전담기관을 설치해 철저하게 관리한다.

이와 함께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수소의 안전성과 수소 관련 시설의 안전관리 방안을 인근 주민과 일반 국민에게 적극 홍보하고, 수소차 시승·수소 충전 시연 등 전국민 체험 이벤트도 활성화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