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통위, 2019년도 제4차 개인위치정보사업 허가신청 접수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0.6℃

베이징 8.3℃

자카르타 28.2℃

방통위, 2019년도 제4차 개인위치정보사업 허가신청 접수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2월 발표한 ‘2019년도 개인위치정보사업 허가계획’에 따라 개인위치정보사업 허가 신청(법인만 가능)을 내달 1일부터 15일까지 접수한다.

개인위치정보사업은 특정 개인의 위치정보(개인위치정보)를 수집하여 위치기반서비스사업을 하는 자에 제공하려는 사업을 일컫는다.

방통위는 허가 신청 시 제출서류 작성 등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오는 10월 28일 오후 2시(정부과천청사 방통위)에 개인위치정보사업 허가 관련 설명회를 개최한다. 또, 허가신청 접수 이후 외부 전문가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관련 법령에 따라 사업계획의 타당성,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할 계획이다.

위치정보사업의 양수 또는 위치정보사업자인 법인의 합병·분할 등에 대한 인가신청은 별도 접수기간 없이 상시 접수 가능하다.

개인위치정보사업 허가(또는 인가) 신청을 희망하는 법인은 전자민원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면신청도 가능)할 수 있으며, 사업계획서는 방통위 개인정보보호윤리과에 방문하여 제출하거나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