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메르세데스-벤츠, 중기부와 스타트업 기술개발 지원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0.6℃

베이징 8.3℃

자카르타 28.2℃

메르세데스-벤츠, 중기부와 스타트업 기술개발 지원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82101010013153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중소벤처기업부와 국내 자동차 분야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의 기술 개발 지원을 위한 협력 계획을 추진키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번 협력을 통해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과 ‘스타트업 아우토반’ 등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도모할 수 있는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우리 스타트업들도 더 큰 성장을 위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하고 성장해야 한다”며 “중소벤처기업부와 메르세데스-벤츠의 협력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혁신 스타트업들이 육성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는 그동안 다양한 산업에서 경쟁력을 갖춘 국내 기업들이 다임러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해 왔다”며 “앞으로도 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국내의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다양한 플랫폼을 도입해 혁신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선 오는 12월 국내에서 개최되는 다임러 그룹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MBUX)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및 온라인 서비스를 24시간 내에 개발하는 프로그래밍 경진대회인 ‘스타트업 해커톤’에서 스타트업 역량 강화를 위해 협력한다. 대회 최우수팀에게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과 연구개발비 2억원이 지원될 방침이며, 우수한 잠재력과 역량을 보여준 수상팀들에 대해서는 향후 메르세데스-벤츠 연구개발(R&D) 코리아 센터와 협업해 사업성 및 양산 적용 검토 기회까지 주어지는 등 다양한 특전이 부여된다.

아울러 2020년 다임러 그룹의 대표적인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한국에서 최초로 공동 개최하고,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스타트업을 함께 발굴 및 육성할 계획이다. 다임러 그룹이 2016년 시작한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유망 스타트업과 기업, 투자자, 학계 간 네트워킹의 장을 마련할뿐 아니라, 전방위적인 투자와 지속적인 지원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