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1월 14일 수능일, 출근 1시간 늦춰지고 대중교통 증편 운행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10.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11월 14일 수능일, 출근 1시간 늦춰지고 대중교통 증편 운행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육부, 교통소통·시험장 주변 소음 방지·자연재해 대비 등 대책 마련
올해 수능 54만8700명 응시…전년보다 4만6000명 감소
수능 모의고사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 서울여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올해 마지막 수능 모의고사를 치르고 있다. /김현우 기자 cjswo2112@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평가가 실시되는 올해 11월14일에는 기업체 등의 출근 시간이 1시간 늦춰지고, 수험생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대중교통 출근 혼잡 운행 시간도 연장된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20학년도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을 22일 국무회의에서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수험생들이 수능을 치르는 데 지장이 없도록 하기 위한 교통소통, 시험장 주변 소음 방지, 자연재해 대비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올해 수능은 다음달 14일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40분까지 전국 86개 시험지구 1185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4만6190명이 줄어든 54만8734명의 응시생이 시험을 본다. 수험생은 수능 당일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을 마쳐야 한다.

교육부는 시험 당일 수험생을 돕기 위해 지역의 관공서 및 기업체 등의 출근 시간을 기존 오전 9시에서 10시 이후로 조정하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시험장 근처에 군부대가 있는 경우 수험생의 등교 시간에 군부대의 이동을 자제하도록 요청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수험생을 위해 전철·지하철, 열차 등의 출근 혼잡 운행 시간을 기존 2시간(07:00~09:00)에서 4시간(06:00~10:00)으로 연장하고, 지하철 증회 운영, 시내버스·마을버스의 배차 간격 단축 및 증차 운행 등을 실시한다.

또 개인택시의 부제를 해제해 지하철역·버스정류소와 시험장 간 운행에 집중한다. 각 행정기관의 비상운송차량 등을 지역별 수험생 주 이동로에 배치해 수험생의 이동을 돕는다는 방침이다.

시험 당일 시험장 주변의 교통통제도 강화된다. 시험장 200m 전방부터 대중교통을 제외한 차량 출입이 통제되므로 수험생은 미리 하차해 시험장까지 걸어서 이동해야 한다.

수능시험에서 영어영역 듣기평가가 실시되는 오후 1시10분~1시35분(25분간)을 소음통제 시간으로 정하고 시험장 주변 소음으로 인해 수험생들이 영향을 받지 않도록 했다. 항공기 이착륙 시간을 조정해 소음통제시간에 비행기가 이착륙하지 않도록 했으며, 군사훈련도 금지된다.

한편 수능 문답지의 안전한 배부, 보관, 회수를 위해 경찰청과 협조해 경비체계도 마련하며, 86개 모든 시험지구에 중앙협력관도 파견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수험생들이 불편 없이 수능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국민들의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며 “관계기관과 함께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