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 백만장자 74만명…부동산 영향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한국 백만장자 74만명…부동산 영향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11: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돈상자
돈자루 이미지/제공 = 게티 이미지
한국에 백만장자가 74만여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크레디트스위스는 21일(현지시간) 2019 글로벌 웰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성인 중 100만달러(약 11억7000만원) 이상 자산을 보유한 백만장자가 74만1000명으로 조사됐다. 세계 1%에 해당되는 한국 성인은 80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한국 성인의 총자산은 7조3000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서유럽 국가와 비슷한 수준이며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균을 웃돈다고 설명했다.

상위 1%가 전체 30%의 부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한국의 평균 부는 높은 수준이며 부의 불평등은 상대적으로 낮다고 말했다. 한국의 부 지니계수는 61%로 조사됐다.

비싼 부동산 영향에 자산 중 비금융자산 비중이 63%에 달했다.

한국인의 부채는 전체 자산의 18%로 조사됐다.

전세계로는 상위 0.9%가 158조300억 달러를 보유해 전체 44%의 부를 독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라별 100만달러 이상 자산가는 △미국 1860만명 △중국 450만명 △일본 약 300만명 △호주 120만명 등으로 집계됐다.

반면 전세계 하위 90%이 보유한 자산은 전체 18%에 그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