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5개국 37개 도시 시장들, 서울서 기후위기 극복 논의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0.6℃

베이징 8.3℃

자카르타 28.2℃

25개국 37개 도시 시장들, 서울서 기후위기 극복 논의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1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4~25일 '기후변화 대응 세계 도시 시장포럼' 개최
clip20191022115208
세계 25개국 37개 도시 시장 및 국제기구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기후위기 극복을 논의하기 위해 머리를 맞댄다.

서울시는 24~25일 이틀간 코엑스에서 ‘2019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시장포럼의 주제는 ‘리더십과 기후행동 가속화를 통한 지방정부의 기후변화 대응’이다.

개회식에서는 존 번 델라웨어대 교수가 ‘기후변화 대응에서의 중요한 역할 및 서울의 선도적 노력’이라는 주제로 기조발표를 한다.

아울러 24일 개회식에서는 ‘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협약’(GCoM) 한국사무국 출범식이 함께 열린다. GCoM은 세계 9000여 도시가 동참하는 기후변화 대응 기구다.

박 시장은 총회에서 ‘서울의 약속’을 주제로 기조발표를 할 계획이다. 또 이번 포럼에 참여하는 세계도시 대표단의 목소리를 모아 ‘서울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성명서에는 현재의 심각한 ‘기후위기’ 상황 속에서 지방정부가 기후위기 대응 및 적응의 실질적 주체로서 적극적인 기후활동을 펼칠 것을 다짐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아울러 25일 오전에는 부대행사로 ‘2019 서울국제에너지포럼’이 개최된다. 이 자리에서는 ‘서울시 원전하나 줄이기 성과와 전망’을 주제로 서울국제에너지자문단과 서울시에너지정책위원들이 그 동안의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시의 에너지정책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시장포럼과 관련한 주요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박 시장은 “올해 포럼은 세계도시 시장들이 함께 기후위기를 인식하고 행동을 결의하는 의미 있는 자리”라며 “이를 위해 시는 시정 전반에 걸쳐 환경과 생태 중심의 패러다임으로 전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