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평화당 “이해찬, 국민 혈세로 민주당 치적 홍보 현수막 제작 지시”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2℃

베이징 1.2℃

자카르타 27℃

평화당 “이해찬, 국민 혈세로 민주당 치적 홍보 현수막 제작 지시”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1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얼굴을 만지고 있다. /송의주 기자
민주평화당은 22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이해찬 대표는 관권선거 획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홍성문 대변인은 이날 “과거 독재시대 망령인 관권선거가 이 대표를 통해 다시 되살아날 조짐”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평화당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18일 국회에서 열린 전북도-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오늘(18일)부터는 국회의원 후보로 나설 사람들은 성과를 내세우기 위한 현수막을 붙이지 못하기 때문에 대신 지방자치단체가 현수막으로 성과를 내세울 수 있으니, 그 점을 활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홍 대변인은 “국민의 혈세로 더불어민주당 치적을 홍보하는 현수막을 만들고, 선거운동이 금지된 지자체 공무원들에게 은밀하게 불법선거운동을 하라는 지시로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홍 대변인은 “민주당 소속 전북지역 지방자치단체장들을 모아 놓고 한 말이기에 더욱 충격적”이라면서 “당·정이 힘을 합쳐 불법선거 사전모의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대변인은 “선거 때만 되면 은밀하고 교묘하게 진행되는 관권선거가 뿌리뽑히지 못하고 있다”면서 “관권선거 근절에 앞장서야 할 사람이 관권선거를 공공연히 획책하고 있어, 집권당 대표의 자격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홍 대변인은 “이 대표는 선거열병에 걸려 혼탁한 선거를 부추기지 말고 정국 수습과 민생안정에 노력하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