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융협회 8곳, “신용정보법 이번 국회 내 반드시 통과해야” 공동성명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2℃

베이징 1.2℃

자카르타 27℃

금융협회 8곳, “신용정보법 이번 국회 내 반드시 통과해야” 공동성명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1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융협회 8곳이 22일 신용정보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은행연합회·금융투자협회·생명보험협회·손해보험협회·여신금융협회·신용정보협회·신용정보원·금융보안원은 22일 공동성명을 내고 신용정보법 개정안의 국회통과를 재차 촉구했다. 현재 20대 국회의 기한이 거의 끝나가고 있는 가운데, 신용정보법 개정안은 조만간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이들 8개 기관은 “이번 국회에서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반드시 통과돼야 안정적인 법과 제도 하에서 데이터를 다양하게 분석·활용할 수 있다”면서, “이를 통해 많은 금융회사 및 핀테크 기업이 미래 핵심 산업인 AI, 플랫폼 산업에서 국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안에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는다면, 그동안 준비해온 다양한 데이터기반 혁신정책 및 금융 서비스 등은 빛을 보지 못하게 될 것”이라며 “금융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준비한 제도의 시행도 계속 미뤄지게 돼 결국 국가적인 손실을 보게 되는 상황인 만큼 조속한 국회통과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