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범준, 아내 송승아 ‘82년생 김지영’ 응원글에 단 댓글로 비난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0.6℃

베이징 8.3℃

자카르타 28.2℃

장범준, 아내 송승아 ‘82년생 김지영’ 응원글에 단 댓글로 비난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수 장범준이 아내 송승아의 남긴 댓글로 비난을 사고 있다. /송승아 인스타그램
가수 장범준이 아내인 배우 송승아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기대를 표하며 올린 SNS 게시물에 물음표가 가득한 댓글을 남겨 일부 누리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지난 22일 송승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82년생 김지영' 영화 포스터와 함께 '#82년생 김지영 모두가 알지만 몰랐던...무슨 말인지 참 알 거 같네. 내일아 빨리 와'라는 글을 올렸다.

장범준은 해당 게시물에 '????'라는 댓글을 달았으며, 송승아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물음표 띡 다는 게 아니라 아내가 왜 이런 글 남겼는지 먼저 생각해 볼 듯", "육아 진짜 안 하나 봐 짜증 나", "뭐가 그렇게 의아한데요. 책 읽어봤어요?"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의미를 알기 어려운 짧은 댓글에 지나친 확대 해석을 하고 있다며 지적하기도 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육아 등의 문제로 여성의 역할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는 점에서 젠더 갈등에 꾸준히 언급되고 있는 작품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