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교일 국회의원, 조국 청문회 관련 자유한국당 표창장 수상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최교일 국회의원, 조국 청문회 관련 자유한국당 표창장 수상

장성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0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23065408
최교일 국회의원(왼쪽 두번째)이 22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맨 왼쪽)로부터 표창장을 받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제공=최교일 의원실
문경 장성훈 기자 = 최교일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문경시·예천군·영주시)이 중앙당으로부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위원으로서의 공로를 인정받아 표창장을 받았다.

23일 자유한국당에 따르면 나경원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최교일 의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위원으로서 공직후보자의 역량과 자질을 철저히 검증하는데 기여한 공로가 크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당의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위원이자 법률자문위원장으로서 조국 일가의 각종 의혹에 대한 당의 대응방안을 강구하고 드러난 부정과 불법 비리의혹에 대한 모든 고발장 준비 및 작성을 지휘했다.

나 대표는 “제가 들은 정보에 의하면 검찰이 한국당의 고발장이 하도 탄탄해서 수사를 개시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후문도 있었다”며 최교일 의원의 공로를 치하했다.

최 의원은 △조국 장관 가족 채무 42억원 변제 회피 지적 △조국 장관 가족의 불로소득 110억원 세무조사 촉구 △웅동학원 100억대 채무 의혹 제기 △㈜한남개발 관련, 조국 일가 경제공동체 입증 △조국펀드가 투자한 공공와이파이 사업 비리의혹을 제기하는 등 조국 청문회 국면에서 맹활약 한 바 있다.

최교일 의원은 “국민들의 힘으로 결국 조국 장관이 사퇴했다”며 “앞으로 정치괴물법인 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 선거법을 막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