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천군, 제14회 예천전국한시백일장 성료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7℃

베이징 6.7℃

자카르타 28.8℃

예천군, 제14회 예천전국한시백일장 성료

장성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6: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23075627
예천군이 지난해 개최한 예천전국한시백일장에서 참가자들이 전통복장 차림으로 한시를 짓고 있는 모습./제공=예천군
예천 장성훈 기자 = 제14회 예천전국한시백일장이 23일 경북 예천진호국제양궁장 내 문화체육센터에서 김학동 군수를 비롯한 내빈들과 전국 각지에서 300여명의 한시 동호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대히 열렸다.

예천한시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한시의 전통 맥을 잇고 한시가 가진 풍류의 멋을 통해 선비정신을 엿보고 후학들에게 우수한 전통 문화유산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마련했다.

올해는 조선시대 문신으로 초암 정윤우 선생을 기리기 위해 열렸다. 정윤우 선생은 선조 3년 문과에 급제해 홍문관정자, 동래부사, 광주목사를 지냈으며 선조 17년 명에 사신으로 갔을 때 명나라 신종이 그의 문장에 감탄한 일화를 가지고 있다. 또 임진왜란 때 공을 세워 원종공신에 책록되는 등 훌륭한 인물로 본보기가 되고 있다.

허성행 예천한시회장은 “예천의 젊은이들이 우리의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예천을 빛낸 역사적 인물에 대해 배우고 본 받아 우리나라의 훌륭한 인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전국 한시백일장을 통해 선생의 업적과 삶을 재조명하고 그 가르침과 지혜를 배워 경북의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예천을 발전시키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