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 제안 협업 아이디어 정식 채택, 24일부터 시범사업 추진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2℃

베이징 1.2℃

자카르타 27℃

국민 제안 협업 아이디어 정식 채택, 24일부터 시범사업 추진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안부, 취약계층 복지시설 공동 안전점검 시범 사업
행정안전부 로고
국민이 제안한 협업 아이디어가 정식 정책으로 채택돼 시범사업에 들어간다. 행정안전부는 한국시설안전공단 등 4개 기관과 협업해 그간 개별적으로 이뤄지던 안전 점검을 기관 공동으로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그 첫 단추로 10월24일 경남 진주요양원과 창원시마산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시범 안전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점검 결과를 토대로 내년부터 공동 안전 점검 확산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취약계층 복지시설에 대한 공동 안전 점검’은 올해 4월 행안부가 실시한 대국민 협업 아이디어 공모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박준용씨의 아이디어를 정책으로 입안한 것으로, 박씨는 “양로원·복지원 등 취약계층 복지시설에 대해 시설·환경·전기·가스 등 각 위협요인을 담당하는 공공기관이 함께 점검을 실시하고 종합보고서를 작성한다면 체계적인 통합관리가 될 것”이라고 제안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취약계층 복지시설을 대상으로 한국시설안전공단에서 실시중인 시설물 안전 점검에 한국가스안전공사(가스)·한국전기안전공사(전기)·한국환경공단(실내공기질)이 참여하는 공동 안전점검을 추진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해왔다.

한국시설안전공단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시범 안전 점검은 기관 간 점검 일정을 협의해 4개 기관이 동시에 점검함으로써 점검 효과는 높이고 시설 이용자의 불편은 최소화하도록 했으며, 점검 후에는 기관별 결과보고서를 공유해 공동 점검에 따른 효과성을 확인하고, 향후 공동 점검 확산 방안 마련에 활용할 예정이다.

협업 아이디어 제안자인 박씨는 “협업 아이디어 제안대로 공공기관이 한자리에 모여 취약계층 복지시설을 위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하니 아이디어 제안자로써 보람을 느낀다. 정부혁신이 실현되고 있음을 실감한다”고 말했다.

이재영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이번 시범 점검은 취약계층 복지시설에 대한 안전서비스를 강화하고 이후의 공동 안전 점검 확대 실시를 위한 기초가 될 것”이라며 “공모를 통해 제안된 대국민 협업아이디어가 실현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계속해서 국민의 입장에서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협업과제를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