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듀얼스크린 G8X 씽큐’ 북미서 첫 출시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5.3℃

베이징 2℃

자카르타 28.6℃

LG전자, ‘듀얼스크린 G8X 씽큐’ 북미서 첫 출시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23100727
LG전자가 내달 1일 LG G8X ThinQ를 미국, 캐나다 등 북미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LG전자 모델이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Times Square)’에서 LG G8X ThinQ를 소개하고 있다./제공=LG전자
LG전자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G8X 씽큐(국내명 V50S 씽큐)와 새 폼팩터인 듀얼 스크린으로 세계 최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인 북미를 공략한다.

LG전자는 다음 달 1일(현지시간)부터 AT&T, 스프린트 등 미국 통신사를 시작으로 LG G8X 씽큐를 미국, 캐나다에 순차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국내에서 5G 버전으로 출시된 이 스마트폰은 해외에서는 4G(LTE) 버전으로 출시된다.

G8X 씽큐는 LG전자가 주력 시장인 북미에 듀얼 스크린을 처음 선보이는 제품이다. 듀얼 스크린은 화면 두 개를 이용해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과 앱 UI를 두 화면에 확장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하다.

LG전자는 “실용성이 높은 듀얼 스크린 방식이 한국 시장에서 인정을 받은 만큼 북미에서도 빠르게 자리 잡아 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G8X 씽큐는 LG V50 씽큐 플랫폼을 바탕으로 32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를 탑재했고 ‘AI 액션샷’‘4K 타임랩스’ ‘ASMR 동영상 촬영’ 등 기능을 적용했다.

LG전자는 이후 이탈리아·일본·독일·스페인 등 주요 국가에도 G8X 씽큐와 듀얼 스크린을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이연모 전무는 “LG 듀얼 스크린의 뛰어난 실용성을 앞세워 주력 시장인 북미에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