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만 “시위 촉발 살인범 데려갈 것”…홍콩 “권한 없다” 거절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대만 “시위 촉발 살인범 데려갈 것”…홍콩 “권한 없다” 거절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만, 살인범 인수 거부하다 급선회
홍콩, "홍콩 사법권 존중하지 않는 것"
Hong Kong Taiwan Murder Suspect <YONHAP NO-2110> (AP)
23일(현지시간) 홍콩에서 찬퉁카이가 출소해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AP 연합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대규모 시위를 촉발한 살인범의 인수를 거부하던 대만 정부가 홍콩으로 와 살인범을 데려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홍콩 정부는 대만에게는 그런 요청을 할 권한이 없다며 거부 의사를 내비췄다.

2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대만 추추이정(邱垂正) 대륙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홍콩 정부에 서한을 보내 찬퉁카이(陳同佳)와 그의 범죄 자백서를 인수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추 대변인은 “홍콩 정부가 사건을 다루지 않는다면 우리가 정의 실현을 위해 다룰 것”이라며 내일 경찰이 홍콩에 가서 그를 데려와 죗값을 받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홍콩 정부는 23일 오전 성명을 내고 대만에는 찬퉁카이의 송환을 요청할 권한이 없다면서 이같은 요청이 “홍콩의 사법권을 존중하지 않는 것으로 전적으로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찬퉁카이 송환의 근거법인 범죄인 인도 법안은 이날 홍콩 의회인 입법회 본회의에서 공식 폐기된다.

찬퉁카이(20)는 지난해 2월 대만에서 함께 여행 중이던 여자친구를 살해한 후 시신을 유기하고 홍콩으로 도망쳤다. 하지만 홍콩은 속자주의를 채택, 영외 발생 범죄에 대해 처벌하지 않아 살인죄를 제외한 절도 및 돈세탁 방지법 위반 혐의로 29개월의 징역형이 선고됐다.

홍콩 정부는 찬퉁카이를 대만으로 인도하고자 했으나 대만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아 이행할 수 없었다. 이에 홍콩은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송환법을 추진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송환법을 반체제 인사 및 인권운동가를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비판이 일었고 현재까지 대규모 시위 사태로 이어지고 있다.

한편 찬퉁카이는 23일 형기 만료로 석방되지만 최근 살인 범죄에 대한 자수 의사를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