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1회 메트로폴리탄 세계지질공원 국제워크숍’ 광주서 개최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9.5℃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제1회 메트로폴리탄 세계지질공원 국제워크숍’ 광주서 개최

이명남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1: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5∼27일 김대중컨벤션센터, 세계지질공원 전문가 등 국내외 200여 명 참석
지질공원 운영사례 발표, 제1회 지오마라톤 참가 등
광주 이명남 기자 = 광주광역시에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1주년을 맞아 무등산권지질공원을 세계에 알리고 유네스코본부와 세계지질공원 회원국들과의 교류를 위한 행사가 열린다.

광주시와 전남도, 전남대학교 지질관광사업단은 25일부터 27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1회 메트로폴리탄(광역도시) 세계지질공원 국제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본부 대표(수석전문위원) 한스 툴스트럽(독일),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집행위원 마티나 파스코바(체코) 등 세계지질공원 국내외 전문가 24명과 국내 국가지질공원 지자체 관계자, 일반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현재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은 147곳으로 대부분 도심과 떨어진 지역에 위치해 있다. 광주시와 같이 대도시에 위치한 메트로폴리탄 세계지질공원은 드물다.

이번 워크숍은 이러한 무등산권지질공원의 특성을 반영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중 처음으로 ‘메트로폴리탄 세계지질공원(Metropolitan Global Geopark)’을 주제로 다뤄 의의가 있다.

25일에는 한스 툴스트럽 대표의 메트로폴리탄 세계지질공원과 관련한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허민 전남대학교 교수가 메트로폴리탄 세계지질공원 워킹그룹 운영에 대해 발제한다.

26일부터 이틀간 국내외 전문가들이 무등산권세계지질공원의 명소를 방문해 현장에서 토론하는 ‘제3차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국제필드워크숍’이 진행된다.

27일에는 제1회 무등산권 지이오(GEO)마라톤이 한국가사문학관 일원에서 열린다. 워크숍 참석자들도 모두 참석해 5㎞ 구간을 함께 달릴 예정이다.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이끌고 있는 허민 교수는 “이번 워크숍은 무등산권지질공원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1주년을 계기로 무등산권역에 산재된 지질유산을 토대로 메트로폴리탄 세계지질공원의 역할을 조명하고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는 자리”라며 “유네스코 지질유산 활성화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해 광주·전남의 도시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