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금강산 시설철거 북한 의도 파악이 먼저”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0.6℃

베이징 8.3℃

자카르타 28.2℃

청와대 “금강산 시설철거 북한 의도 파악이 먼저”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靑 관계자, 남북대화 풀 계기 냐는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다"
북한 김정은, 금강산 관광지구 현지 지도<YONHAP NO-1618>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한 북한 매체의 보도에 대해 의도와 입장을 분석하는 것이 먼저라고 밝혔다. 사진은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한 김 위원장의 금강산 관광지구 시찰 모습. /연합뉴스
청와대는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남측시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는 북한 매체 보도에 대해 북한의 의도와 입장을 명확히 분석하는 것이 먼저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통일부의 공식 입장이 나왔고 청와대가 다른 입장을 추가로 낼 것은 없다”면서도 “일단은 (북한이)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는지, 향후 계획이 어떻게 되는지 명확히 분석하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 이후에 (북한과) 협의해 나갈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의 이 같은 태도로 향후 북·미협상이 암울하다는 전망이 있다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어떻게 될지야 북·미 양측이 잘 알겠지만 우리도 북한과 미국이 발신하는 메시지를 보면서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며 “암울하다고 볼 수 있지만 협상을 계속 가져가는게 중요하다고 보는 사람도 많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라’는 발언이 전날(22일)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평화경제에 대한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 것에 대한 호응이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이것이 호응인지 저희는 판단할 수 없을 것 같다”면서 “그건 북한만이 알고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남측 관계부분과 합의해서 새 시설을 건설해야 한다고 조선중앙통신에 언급돼 있는 부분이 있다”며 “그것이 대통령 말씀에 대한 호응인지 아닌지는 저희가 판단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또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남측과 협의하라고 한 부분이 막힌 남북대화를 풀 계기가 될 수 있냐는 질문에는 “부인하지 않겠다”고 짧게 답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그렇지 않다고 자를 수 없기 때문에 ‘예스(Yes)’도 ‘노(No)’도 아니라고 한 것”이라며 “부인하지 않았다고 해서 ‘예스’로 보는 것은 과도한 해석”이라고 경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