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정시확대 비중 “구체적인 퍼센트 정해진 것 없다”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0.6℃

베이징 8.3℃

자카르타 28.2℃

청와대, 정시확대 비중 “구체적인 퍼센트 정해진 것 없다”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121701010012386
청와대는 23일 대학수학능력시험 정시 비중을 확대하겠다는 정부의 입장에 대해 “구체적인 퍼센트가 정해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인 22일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정시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정시 비중을 30%까지 늘릴 것을 대학에 권고했고, 더불어민주당 등은 50%까지 확대해야한다고 주장하는 등 혼란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이에 대해 “단순히 정시를 늘려야하기 때문에 몇퍼센트까지 늘린다고 무자르듯 이야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학종 보완도 해야하고, 어디까지 얼마만큼 어떤 기준으로 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명확하게 해야 혼란이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논의들이 계속 이뤄질 것이라는 점만 말씀드린다”고 부연했다.

22일 러시아 군용기가 카디즈(KADIZ, 한국방공식별구역)를 침범한 것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거기에 대해서는 더 이상 청와대가 왈가왈부하지 않겠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어제 오후 국방부 입장이 나왔고 외교부가 (주한러시아 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하기도 했고, 카디즈 진입한 것에 대해서도 바로 (군의) 조치가 취해졌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지난 7월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했던 때를 언급하며 “그 때와 다르다. 영공침범인지, 카디즈 진입인지의 차이는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