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국토관리청, 동면~진천, 고남~창기, 도로건설공사 본격 추진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13.4℃

베이징 1℃

자카르타 27.8℃

대전국토관리청, 동면~진천, 고남~창기, 도로건설공사 본격 추진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5: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면-진천 위치도
동면-진천 위치도/사진제공=대전국토청
대전 이상선 기자=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된 동면~진천, 고남~창기 도로건설공사 등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연초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된 이 사업은 지난 8월말 기획재정부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완료됐고, 연내 설계에 착수하는 등 공사가 본격 추진된다.

국도21호선 동면~진천 도로건설공사는 충남 천안시 동면에서 충북 진천군 진천읍을 잇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2356억원을 투입, 2026년까지 연장 13.4㎞의 기존 2차로 도로를 4차로로 확장한다.

또, 국도77호선 고남~창기 도로건설공사는 충남 태안군 고남면 고남리에서 안면읍 창기리를 잇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1716억원을 투입해 2026년까지 연장 22.3㎞ 구간을 4차로로 확장하게 된다.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과 더불어 지역 균형발전 및 교통여건 개선을 위한 신규설계 및 신규 공사착공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제4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포함돼 있는 국도1호선 천안시계~연기소정(총사업비 249억원)과 국지도57호선 충북도계~천안탑원(총사업비 501억원) 도로건설공사도 올해 말 본격적으로 설계에 착수한다.

또한, 국도1호선 직산~부성(총사업비 450억원), 국도34호선 입장~진천(총사업비 1218억원), 국도19, 38호선 충청내륙4(총사업비 673억원) 등 신규 사업 3건도 올해 말까지 착공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대전국토청은 올해 말 국도77호선 보령-태안(제2공구) 도로건설공사를 준공하고, 국도36호선 보령-청양(제2공구) 도로건설공사와 아산시 국도대체우회도로(염성-용두) 건설공사를 조기 개통한다.

보령-태안(제2공구) 공사가 준공되면 태안군 안면도에서 보령시 원산도까지 해상교량으로 차량 이동이 가능, 원산도 주민들의 교통 불편이 해소되는 것은 물론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보령-청양(제2공구)와 아산시 국도대체우회도로는 현지 여건에 적합한 공정계획 수립 및 적기 예산투입을 통한 조기 개통으로 교통사고 예방은 물론, 물류비 절감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곽익헌 대전국토청 도로계획과장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예타면제 사업 2건의 설계를 올해 말 착수하는 등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며 “아울러 신규설계, 공사착공, 준공 및 조기개통 등 충청권 간선도로망 확충을 위한 도로사업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