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제철, 기술박람회 개최… ‘협력업체와 상생 실현’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0.6℃

베이징 8.3℃

자카르타 28.2℃

현대제철, 기술박람회 개최… ‘협력업체와 상생 실현’

김수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4: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로 4회째… 24일까지 당진제철소에서 진행
75개社 참가…구매력 높은 동종 철강사도 초청
현대제철 기술박람회1
지난 22일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열린 ‘2019 현대제철 기술박람회’개막식에서 참석자들이 오픈 세러머니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형철 현대제철 부사장, 이민철 한국철강협회 부회장, 다니엘크니 SMS 부사장, 서명진 현대제철 부사장, 김윤자 삼우ECO 대표, 김상배 한국내화 대표,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타이조츠쯔이 SPCO 대표, 이계영 현대제철 부사장, 마커스피클러 PRIMETALS 부사장, 이원석 서울엔지니어링 대표, 박종성 현대제철 부사장./ 제공 = 현대제철
현대제철은 국내외 기업의 우수 기술을 알리고 협력업체와의 상생 실현을 위해 ‘2019 현대제철 기술박람회(테크쇼)’를 이달 24일까지 3일간 당진제철소에서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로 4회째 맞이한 현대제철 테크쇼는 ‘기술, 성공을 위한 단 하나의 길’이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슬로건에는 협력사와 신규업체가 기술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가질 수 있기를 바라며 기술이 기업의 미래라는 메시지가 담겼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앞으로 협력사의 제안을 받아 개선품 및 대체재를 더욱 적극적으로 현장에 적용하고 외국산 자재의 국산화를 추진하겠다”며 “협력사들의 기술경쟁력 강화에도 더욱 노력을 기울여 동반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테크쇼에는 지난해보다 11개사가 증가한 75개업체가 참여해 전용부스를 설치하고 품질·생산성·환경·안전·에너지등 총 5개테마로 다양한 제품을 전시했다.

국내에서는 삼우ECO·서울엔지니어링·한국내화 등이 참가했으며, 해외에서도 독일 SMS·일본 SPCO·오스트리아 Primetals 등이 참가했다.

테크쇼는 전시회뿐 아니라 기술세미나, 구매상담회, 당진제철소 투어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마련돼 알차게 진행됐다.

참가기업들은 18건의 기술세미나에서 분야별 최신 연구동향 및 주요과제 등 다양한 주제발표를 하며 철강분야의 기술동향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참가 기업의 내수 판로 확대를 위한 ‘일대일 맞춤형 구매상담회’를 통해 참가 기업이 원하는 구매 담당자를 현장에서 즉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무엇보다 구매력이 높은 동국제강, KG동부제철, 대한제강, 환영철강공업 등 당진 인근의 철강사를 초청해 협력사의 판로확대를 도울 수 있게 했다. 이 외에도 공장투어와 구매정책 이해를 돕기 위한 구매정책 설명회 등도 실시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지난 3회에 걸친 테크쇼에서 발굴한 기술을 현장에 적용해 실질적으로 품질과 생산성을 향상시켰다”며 “실례로 테크쇼를 통해 선보였던 비피시의 연주 턴디시 용강 재산화 방지장치는 지난해 테스트 완료 후 현장에 적용해 연주 부문의 품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