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아베, 中 왕치산 부주석과 ‘시진핑 국빈방일’ 논의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0.6℃

베이징 8.3℃

자카르타 28.2℃

日 아베, 中 왕치산 부주석과 ‘시진핑 국빈방일’ 논의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4: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베 신조, 왕치산
23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오른쪽)가 도쿄 아카사카(赤坂) 영빈관에서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 부주석과 회담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연합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차 방일한 왕치산(王岐山·71) 중국 국가 부주석과 회담했다.

2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아베 총리와 왕 부주석은 도쿄 아카사카(赤坂) 영빈관에서 내년 봄 예정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방일 등 양국 간 현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행사에 왕 부주석이 중국 대표사절로 파견된 것에 대해 양국 관계 강화를 원하는 시 주석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통신은 밝혔다. 일본은 작년 3월 취임한 왕 부주석이 시 주석 집권 1기에 당 중앙 규율검사위원회 서기를 맡아 부정부패 척결에 앞장섰다는 점에서 시 주석의 권력 기반을 공고히 하는 데 기여한 실력자로 평가하고 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오는 25일까지 전날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 관련 행사에 초청된 국가 사절 가운데 50여개국 대표와 연쇄 회담을 진행한다. 이낙연 총리와는 24일 면담이 예정돼 있고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