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주보건소, 쯔쯔가무시 등 가을철 발열성 감염병 주의 당부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여주보건소, 쯔쯔가무시 등 가을철 발열성 감염병 주의 당부

남명우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주 남명우 기자 = 경기 여주시보건소는 23일 가을철에 주로 발생이 증가하는 발열질환인 쯔쯔가무시증 등 진드기 매개감염병, 렙토스피라증 등 설치류 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여주시보건소에 따르면 진드기와 설치류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려면 야외 활동시 긴팔·긴바지, 목수건 등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복장을 갖춰야 하며 풀밭에 드러눕거나 옷을 벗어놓지 않도록 한다.

가을철 발열질환은 병원체와 감염경로는 조금씩 다르지만 발병초기 심한 몸살감기처럼 고열, 근육통, 오한,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단순 감기로 생각하고 치료시기를 놓쳐 합병증 및 사망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농촌지역의 경우 산과 농경지 주변 풀 접촉이 많은 임산물 채취, 밤줍기, 밭농사 등의 농작업으로 진드기 매개감염병 발생 위험이 높기 때문에 야외활동 및 농작업 시 긴 옷, 목수건, 토시, 장화 등을 착용하여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또 귀가 즉시 입었던 옷을 세탁하고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의 개인위생 수칙도 지켜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가장 좋은 예방법은 예방수칙을 실천하는 것”이라며 “야외활동 및 농작업 후 고열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가을철 발열질환을 염두에 두고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