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세현 아산시장, 군 소음 피해 관련 법 제정 촉구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오세현 아산시장, 군 소음 피해 관련 법 제정 촉구

이신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세현 아산시장 군 소음법 제정
오세현 아산시장(앞줄 오른쪽 세번째)이 군소음법 제정촉구 지자체장 연석회의서 양승조 충남지사(앞줄 오른쪽 네번째)를 비롯한 군 소음 피해 지자체장들과 기념 촬영했다. /제공=아산시
아산 이신학 기자 = 오세현 충남 아산시장이 22일 세종시 지방자치회관에서 열린 군 소음법 제정 촉구 지자체장 연석회의에 참석해 ‘군용 비행장·군 사격장 소음 방지 및 피해 보상에 관한 법률안’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하고 시의 군소음 피해상황을 적극 알렸다.

23일 아산시에 따르면 양승조 충남지사 제안으로 전국 군 소음피해지역 지방자치단체장, 전문가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회의는 경과보고, 주제발표, 토론, 결의문 서명 등 순서로 진행했다.

현재 민간 항공기 소음 피해에 대해서는 근거 법에 의거해 적극적인 지원과 보상이 이뤄지고 있는 것과 달리 군 소음 피해지역은 해당 법률의 부재로 피해를 감수해야만 하는 실정이다.

오세현 시장은 “헬기소음과 관련해 훈련주체를 전혀 알 수 없어 대응에 어려움이 있고 또한 군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국방부도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적인 상황으로 더 이상 군 헬기로 인한 시민의 피해가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연석회의는 전국 8개 광역시·도 및 16개 시·군·구 등 군 소음 피해지역 지자체장 24명이 서명한 군 소음법 제정 촉구 공동 결의문을 발표했다.

군 소음 피해지역 지자체장들은 대정부 공동 결의문을 통해 군 소음법 제정을 촉구하며,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 군용 비행장 및 군 사격장 등 군사시설 인근 지역민에 대한 정당한 피해 보상과 지원을 호소했다.

이 자리에서 단체장들은 “군 소음 피해지역 주민들에게만 공평부담의 원칙과는 다른 특별한 희생이 강요되고 있다”며 “군 소음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은 ‘지연된 정의(delayed justice)’를 실현하는 대단히 중요한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오세현 시장은 “이번 연석회의 이후에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 심의가 원활히 진행돼 군 소음 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관련 지자체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아산시민들의 군 소음 피해가 없도록 관련기관에 지속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