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보수세력, 논란의 ‘메이지의 날’ 복원 추진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9.5℃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日 보수세력, 논란의 ‘메이지의 날’ 복원 추진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5: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메이지는 근대화 초석을 쌓은 시대였다"
후루야 게이지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메이지의 날 실현을 위한 의원연맹’ 회장./위키미디어
일본 민간단체가 메이지(明治) 일왕의 생일을 기념하는 ‘메이지절(明治節)’ 복원을 추진하고 있다. 메이지절은 일왕을 신격화하는 색채가 강하다는 이유로 1948년부터 ‘문화(文化)의 날’로 변경됐다.

23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민간 ‘메이지의 날 추진협의회’는 오는 30일 ‘메이지의 날’ 명칭 복원을 지지하는 100만명의 서명을 ‘메이지의 날 실현을 위한 의원 연맹’에 전달한다. 추진협의회는 ‘문화의 날’ 명칭을 ‘메이지의 날’로 바꾸기 위한 국경일법 개정에 국회가 적극 나서도록 촉구할 예정이다.

‘메이지의 날 실현을 위한 의원 연맹’은 집권 자민당 일부 의원들이 지난해 메이지 개원 150년을 맞아 발족한 단체다.

국가공안위원장을 지낸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메이지의 날 실현을 위한 의원연맹’ 회장은 “메이지는 선인의 꾸준한 노력으로 근대화 초석을 쌓은 시대”라며 “앞으로도 일본 국민이 이와 같은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다함께 생각하는 날로 삼고 싶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