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남방 핵심파트너”, 하노이서 열린 제17차 한-베트남 경제공동위원회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3.5℃

베이징 0.1℃

자카르타 28.8℃

“신남방 핵심파트너”, 하노이서 열린 제17차 한-베트남 경제공동위원회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0. 24. 1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2
23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기획투자부에서 제17차 한국-베트남 경제공동위원회가 개최되었다. 모두발언 중인 양국 대표들./사진=하노이 정리나 특파원
올해로 제17회를 맞은 한국·베트남 경제공동위원회가 지난 2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렸다. 베트남 투자계획부에서 만난 양측 대표는 양국 간 교역·투자·개발·인프라·금융 등 경제협력 분야 전반에 대한 기존 성과를 평가하는 한편 주요 현안에 대한 논의를 통해 협력 증진 방안을 모색했다.

한·베트남 경제 공동위는 1993년 체결된 한·베트남 간 경제 및 기술협정에 의거, 양국 경제 분야 현안을 포괄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정례 협의체다. 이번 회의는 지난 6월 서울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한·베트남 경제부총리 회의 때 논의된 협력 방안을 구체화하고 오는 11월 부산에서 개막하는 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양국 정상회담의 성과를 준비하기 위한 자리이기도 했다.

한국 측 수석 대표인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모두발언에서 “베트남은 현재 미국·중국·일본의 뒤를 이어 한국의 4대 교역국으로 떠올랐다”며 “지금과 같이 양국의 협력 관계가 심화되고 있는 추세라면 베트남이 곧 한국의 3대 교역국이 될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윤 조정관은 “현재 한국과 베트남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 발전시켜 ‘포괄적·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격상할 시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베트남 측 수석대표인 부 다이 탕 투자계획부 차관은 “베트남 내 1위 투자국인 한국의 활발한 투자에 힘입어 복잡해지고 있는 글로벌 경제 속에서도 베트남이 놀라운 발전을 이뤄낼 수 있었다”면서 “오늘 회의가 양국 간 경제협력을 확대하고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개선과 변화를 이루어내는 자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우리 측은 우리기업의 베트남 진출 및 투자 활성화를 위한 요청사항을 전달하며 베트남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우리 기업 투자개발사업 인허가 협조 및 미수금 회수 △우리 금융사의 원활한 베트남 진출 지원 △경제자유구역 내 기존 투자기업 및 근로자에 대한 세금 감면 등 한국 측의 요청에 탕 차관은 관심을 갖고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베트남 역시 양국 교역에 있어 대(對)한 무역적자 해소를 위해 베트남 농축산물의 수입 확대, 베트남 진출 우리 기업의 소재·부품 현지화 비율 확대 등을 통한 베트남 기업의 글로벌 가치사슬 참여 지원 등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우리 측은 대한 무역적자는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한국으로부터 원부자재 수입을 확대한 교역 구조상의 문제라면서 각종 산업에서 양국의 협력 강화를 통해 베트남 산업 역량도 키워 중장기적으로 무역 불균형 문제를 완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양측은 공적개발원조(ODA) 분야에서 베트남이 한국의 중점협력국으로서 무상원조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통한 양국 개발협력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국은 향후 스마트시티·교통·에너지·교육 등 다방면에서 개발협력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베트남 측은 우리나라의 대 베트남 ODA 지원 사업이 베트남 경제 사회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날 회의에는 베트남 총리실과 투자계획부, 외교부, 법무부, 재무부, 노동부, 교통부, 정보통신부 등 각 부처 관계자가 모두 참석했다. 윤 조정관은 “한·베 경제공동위는 93년에 시작한 이후 오랜 역사를 지닌 주요 협의체가 됐다”며 “앞으로도 경제공동위를 통해 양국 간의 제반 현안을 해결해 경제협력은 물론 전반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