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환율보고서 수주 내 발표…“한국 관찰대상국 명단 잔류할 듯”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미 환율보고서 수주 내 발표…“한국 관찰대상국 명단 잔류할 듯”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4. 12: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ongress Housing <YONHAP NO-0310> (AP)
22일(현지시간)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오른쪽)의 모습. /사진=AP, 연합
미국 재무부가 곧 발표할 하반기 환율정책 보고서에서 한국이 환율관찰 대상국 명단에 잔류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블룸버그통신은 24일 보도에서 미국 재무부가 수 주내로 하반기 환율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라며, 한국을 포함한 싱가포르·말레이시아·베트남·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이 관찰대상국 명단(watch list)에 잔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은 대미 무역흑자 200억달러 초과국·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2% 초과·외환시장개입(순매수) 규모 GDP 대비 2% 초과 등 3가지 요건을 기준으로 환율관찰대상국과 환율조작국을 지정해 공개한다. 관찰 대상국은 환율조작국의 전 단계로, 미국에 대한 교역조건을 유리하게 하기 위해 환율에 개입하는지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면밀하게 관찰해야 하는 국가들을 의미한다.

한국은 지난 5월 경상 흑자 비율이 GDP의 4.7%로 기준치를 초과해 관찰대상국 명단에 올랐다. 당시 미 재무부는 “한국은 세 가지 지정 기준 중 하나에만 해당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다음 보고서 시점에 이것이 그대로 유지된다면 관찰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프랜시스 청 호주 웨스트팩 은행의 아시아 거시경제전략 대표는 “한국의 경상수지 흑자가 부풀어 오른 데다가 대미 무역흑자가 200억 달러를 다시 넘었기에 관찰대상국 명단에 잔류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