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 시대 또다른 ‘김지영’ 이야기...연극 ‘두줄’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6℃

베이징 -0.1℃

자카르타 27.2℃

우리 시대 또다른 ‘김지영’ 이야기...연극 ‘두줄’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8. 06: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우리 시대 또 다른 ‘김지영’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 ‘두줄’이 오는 17일까지 서울 성북구 성북마을극장에서 공연된다.

39살 비혼모 정희, 원치 않는 임신을 한 딸 민서, 가정폭력에 시달려온 상미 등 세 여성이 가부장적 사회에서 폭력적이고 억압적인 일상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두줄’은 임신테스트기에 나타나는 두 줄을 말한다. 약자와 소수자의 목소리를 무대에 올리는 작가 겸 연출가 김은미가 연출한다.

서울문화재단이 초년생 예술가에게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최초예술지원’에서 올해 다년지원에 선정된 작품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