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의 홍콩 당근책…“본토서 집 사고 취업할 수 있어”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6℃

베이징 -0.1℃

자카르타 27.2℃

中의 홍콩 당근책…“본토서 집 사고 취업할 수 있어”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7.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둥성 9개 도시서 주택구매·자녀 취학 등 허용
홍콩-선전 경계에 혁신기술 단지 설립…바이오 강화
China Hong Kong Protests <YONHAP NO-3959> (AP)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이 6일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4일 저녁 람 행정장관에 지지의 입장을 전했다./AP 연합
홍콩의 반(反)송환법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중국 정부가 홍콩인의 중국 내 주택 구매·전문직 취업·자녀 취학 등을 허용한다는 당근책을 냈다.

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은 전날 베이징에서 한정(韓正) 중국 부총리가 주재한 ‘대만구 건설 영도소조’ 회의에 참석한 후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대만구(大灣區·Great Bay Area) 계획은 2035년까지 중국 정부가 선전·광저우 등 광둥성 9개 도시와 홍콩·마카오를 묶어 세계적인 혁신 경제권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계획에 따르면 광저우는 대만구 내륙 중심도시로 선전은 혁신기술의 특별경제구역으로 조성된다. 홍콩은 국제금융·무역·물류·항공의 중심 도시로 마카오는 관광 허브로 각각 조성된다.

람 장관이 발표한 총 16가지 정책에 따르면 홍콩인은 중국 내 거주 증명이 없어도 광둥성 내에서 아파트 등 주택을 살 수 있게 된다.

홍콩과 중국 본토와의 자산관리 부문 연계도 추진되며 변호사·건축가 등 홍콩 내 전문직 자격증을 본토에서도 인정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홍콩 보험업자가 본토에서 영업할 수 있도록 규제도 완화된다.

광둥성 정부는 내년도 중국 본토 4년제 대학 졸업자를 대상으로 홍콩·마카오 출신 공무원을 처음으로 모집한다. 아울러 홍콩과 선전의 경계에는 록마차우 혁신기술 단지를 설립하고 홍콩의 바이오·의료 샘플을 본토에서 실험할 수 있게 하는 등 상호 교류를 강화한다.

반중국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대만구 계획 내에서 홍콩 개발 계획을 축소할 것이란 전망도 나왔지만 람 장관은 “대만구 계획에서 홍콩의 중심적 지위는 유지될 것”이라며 일축했다.

람 장관은 “홍콩 정부는 광둥성 정부 및 유관 기관과 협력해 정책이 최대한 빨리 실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