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초선의원들 “중진 의원, 전략적 요충지서 승전보 전하길...보수대통합 적극지지”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6℃

베이징 -0.1℃

자카르타 27.6℃

한국당 초선의원들 “중진 의원, 전략적 요충지서 승전보 전하길...보수대통합 적극지지”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7.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적 쇄신과 보수통합 촉구하는 한국당 초선 의원들
자유한국당 초선의원들이 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당내 인적 쇄신과 보수통합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언석, 김종섭, 신보라, 이양수, 김현아, 김석기 의원.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초선의원들은 7일 “황교안 당대표가 제시한 보수 대통합에 적극적인 지지를 표명하고 향후 보수 대통합의 길에 밀알이 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초선의원들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우리 초선 의원들은 내년 총선과 관련하여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당에 백지 위임하기로 결의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초선 의원들은 “내년 총선에 국민이 거는 기대는 혁신”이라며 “반칙과 특권이 난무하고 민생은 철저히 외면당하는 나라답지 않은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라는 국민의 바람이자, 명령”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이 반드시 분골쇄신해서 국민의 뜻을 받들 것”이라며 “그 시작이 바로 보수 대통합과 인적 혁신”이라고 강조했다.

초선 의원들은 “한국당은 국민이 원하는 중도를 아우르는 보수 대통합과 인적 혁신에 반드시 부응하여 내년 총선승리와 함께 수권정당으로서의 면모를 되찾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우리 의원 모두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치를 해왔는가에 대한 자기반성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초선 의원들은 또 “철저한 자기반성을 통해 스스로 기득권을 내려놓는 아름다운 자기희생에 앞장서야 한다”면서 “선배 의원님들께서 대한민국의 정치발전을 위해 큰 걸음걸이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국지전에서의 승리가 아닌 당과 국가를 구하는 수도권과 같은 전략적 요충지에서 승전보를 전해주시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당 초선 의원 25명은 이날 오전 모임을 열어 김태흠 의원의 영남 출신 3선 이상 중진들의 용퇴론에 힘을 보탰다.

이양수 의원은 모임 후 기자들과 만나 “초선들도 인적 혁신을 하는 과정에 있어서 예외의 대상은 아니다”라며 “우리 초선 의원들도 통합과 총선승리에 도움이 된다면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당에 일임하겠다는 말에 다들 동의하셨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당 지도부뿐 아니라 우리 당 지도부를 하셨던 분들, 소위 말하는 잠룡들 이런 분들은 국가와 나라를 위해서 큰일을 하실 분들”이라며 “당과 나라를 위해서 당이 원하는 것이면 어떤 어려움이라도 마다하지 않고 해주실 것이라고 믿고 그렇게 해주시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