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초선의원들 “총선승리 인적혁신, 초선도 예외 아니다” 전원 성명...‘중진의원 험지 출마 해야’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6℃

베이징 -0.1℃

자카르타 27.2℃

한국당 초선의원들 “총선승리 인적혁신, 초선도 예외 아니다” 전원 성명...‘중진의원 험지 출마 해야’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7. 1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 대표 보수대통합 제안 적극 지지"
인적 쇄신과 보수통합 촉구하는 한국당 초선 의원들
자유한국당 초선의원들이 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당내 인적 쇄신과 보수통합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언석, 김종섭, 신보라, 이양수, 김현아, 김석기 의원.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7일 44명 전원 명의로 전격 성명서를 내고 내년 총선에서 전·현직 지도부와 잠재적 대권후보군, 3선 이상 중진 의원들이 험지에 출마해줄 것으로 요구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전날(6일) 내놓은 보수 대통합 제안을 적극 지지했다.

한국당 초선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모임을 열어 “늘 위기에서 빛났던 선배 의원들의 경륜과 연륜이 또 한 번 빛을 발해야 하는 중요한 때”라면서 당 중진 의원 험지 출마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이들은 “철저한 자기반성을 통해 스스로 기득권을 내려놓는 아름다운 자기희생에 앞장서야 한다”면서 “그 흐름의 물꼬를 트기 위해 누군가의 헌신과 용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선배 의원들이 대한민국의 정치 발전을 위해 큰 걸음걸이를 보여주기 바란다”면서 “대한민국의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국지전에서의 승리가 아닌 당과 국가를 구하는 수도권과 같은 전략적 요충지에서 승전보를 전해달라”고 촉구했다.

또 초선 의원들은 “우리 모두의 희생이 필요하다면 초선 의원들도 주저하지 않고 동참하겠다”면서 “내년 총선과 관련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당에 백지위임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모임을 주도한 이양수 의원은 ‘선배 의원’ 범위에 대해 “중진 의원들”이라면서 “전·현직 당 지도부와 이른바 잠룡 대권후보군도 포함된다”고 규정했다.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홍준표·김무성 전 대표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김태호 전 최고위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이 모두 해당된다.

특히 이 의원은 “인적 혁신 과정에서 초선 의원들도 예외는 아니다”면서 “통합과 총선 승리에 공감한다면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당에 일임하겠다는 데에 다들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전국적인 지지도를 보유한 초선 의원들도 “다른 지역이어도 당이 출마하라면 하겠다”, “공천에서 탈락하더라도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에 해를 끼치는 일은 하지 않겠다”며 의지를 보였다고 전했다.

또 초선 의원들은 황 대표의 보수 대통합 제안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를 표명하고 대통합의 길에 밀알이 되기로 결의했다”면서 “국민이 원하는 중도를 아우르는 보수 대통합과 인적 혁신에 반드시 부응해 내년 총선 승리와 함께 수권정당으로서의 면모를 되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