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콜 오브 듀티 모바일, 지난달 매출 406억원 기록
2019. 11. 1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19.6℃

베이징 16.3℃

자카르타 32.2℃

콜 오브 듀티 모바일, 지난달 매출 406억원 기록

김휘권 게임담당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8. 17: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모바일 FPS(1인칭 슈팅게임)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이 지난달 매출 406억 원을 기록했다.

데이터 분석 업체 앱애니에 따르면 지난 10월 1일 전 세계에 서비스를 시작한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은 지난달 매출 3513만 달러(약 406억 원)를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다운로드는 글로벌과 국내에서 약 1억 890만, 227만을 각각 기록하며, 인기 순위 1위에 올랐다.

액티비전 퍼블리싱과 협력해 텐센트 산하 티미스튜디오가 개발한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은 첨단 물리 기반 렌더링 기술을 사용한 몰입감 높은 플레이 경험이 특징이다.

특히 전 세계에서 큰 인기를 누린 콜 오브 듀티 IP(지식재산권)를 사용한 첫 번째 모바일 게임으로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콜 오브 듀티 모바일에서 플레이어는 팀 데스매치, 수색 및 파괴, 프리 포 올(Free-For-All) 등 인기 있는 멀티플레이어 모드로 누크타운, 크래시, 하이잭 등 시리즈의 독특한 맵에서 유동적인 1인칭 전투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콜 오브 듀티: 모바일은 배틀로얄 모드를 제공해 콜 오브 듀티 유니버스를 반영한 거친 지형이 돋보이는 광활하고 독특한 맵에서 벌어지는 대규모 생존 게임을 선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