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NH프라임리츠, 유가증권 상장 절차 돌입…내달 5일 상장 예정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6℃

베이징 -0.1℃

자카르타 27.2℃

NH프라임리츠, 유가증권 상장 절차 돌입…내달 5일 상장 예정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8. 0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H농협리츠운용은 엔에이치프라임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이하 NH프라임리츠)의 청약 및 유가증권 상장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NH프라임리츠는 부동산투자회사법에 따른 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로 지난 5월 설립되었으며, 서울스퀘어, 강남N타워, 삼성물산 서초사옥, 삼성SDS타워 등 서울 핵심 업무권역에 입지한 프라임 오피스의 부동산 수익증권을 자산으로 편입할 계획이다.

NH프라임리츠의 주당 공모가격은 5000원으로 예정되어 있으며 이번 공모를 통해 688억원(1376만주)을 조달할 계획이다. 또한 11월 13일~14일 양일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후 11월 18일~20일 3일간 일반투자자 청약을 진행, 내달 5일 상장될 예정이다.

일반투자자 청약 물량은 총 공모물량의 70.9%인 976만주이며, 청약은 주관사인 NH투자증권과 인수단으로 참여하는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키움증권에서 할 수 있다.

NH농협리츠운용 이종은 투자운용본부장은 “NH프라임리츠는 국내외 우량부동산을 지속적으로 편입하여 농협의 대표 리츠상품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포부를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