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김장철’ 앞두고 가격 급등에 ‘배추·무’ 대량 방출키로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9.9℃

베이징 2.5℃

자카르타 27.6℃

정부, ‘김장철’ 앞두고 가격 급등에 ‘배추·무’ 대량 방출키로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8.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108102226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8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제6차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제1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기획재정부
정부가 김장철을 앞두고 배추와 무 가격이 급등하자 서민들의 부담을 낮추기 위해 비축 물량 등으로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혁신성장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김장채소 가격동향 및 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전반적인 물가 상승률은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지만, 김장철을 앞두고 일부 농산물의 가격이 상승하면서 서민들의 김장비용 부담 증가가 우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먼저 비축물량(배추 7000t, 무 4000t)과 계약재배 물량(배추 4만4000t)을 탄력적으로 방출해 공급물량을 대폭 확대하고, 전국 농협판매장 등을 통해 김장용 채소류를 20∼30% 저렴하게 판매할 계획이다.

또 농림수산식품부를 중심으로 관계기관 합동 수급 안정 대책반을 구성해 수급 상황을 꼼꼼히 점검함으로써, 김장 비용 부담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배추와 무 가격은 11월 1∼6일 평균 소매가 기준 1년 전보다 51.4%, 45.0% 각각 상승했다. 9월 이후 3차례 태풍과 가을장마 등으로 작황이 악화한 데 따른 현상이다.

이에 따라 4인 가족 김장비용은 작년 27만원에서 올해는 30만원 내외로 약 10%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