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NH농협은행, ‘2020년 환율전망 세미나’ 개최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9.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NH농협은행, ‘2020년 환율전망 세미나’ 개최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8. 1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사진1
NH농협은행은 지난 7일 서울시 종로구 소재 포시즌스 호텔에서 수출입 기업고객을 비롯한 외환거래 고객 120여명을 초청해 ‘2020년 환율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은 이대훈 농협은행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사진출처=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지난 7일 서울시 종로구 소재 포시즌스 호텔에서 수출입 기업고객을 비롯한 외환거래 고객 120여명을 초청해 ‘2020년 환율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NH농협은행 외환사업부는 2006년부터 매년 기업 및 외환고객을 초청해 환율전망 세미나를 개최해오고 있으며, 2017년부터는 상반기, 하반기로 나누어 연 2회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는 도이치은행의 Juliana Lee 연구원과 NH투자증권의 권아민 연구원이 강연자로 나와 2020년 글로벌 경기동향과 환율전망을 제공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고객들은 “경기동향을 이해하고, 내년 환리스크 관리 전략을 수립하는데 도움이 되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세미나에 함께 참여한 이대훈 농협은행장은 “국내외 경기 침체와 환율 변동성 확대로 고민이 깊은 고객들께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며 “농협은행은 고객의 든든한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 은행으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