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용 갖춘 ‘세월호 참사 특수단’…금명간 본격 수사 착수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6℃

베이징 -0.1℃

자카르타 27.6℃

진용 갖춘 ‘세월호 참사 특수단’…금명간 본격 수사 착수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8. 15: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관혁 단장 등 부장검사 2명·평검사 5명으로 구성…특수통 검사 다수 포함
PYH2014050803970001300_P4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연합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구성된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진용을 갖추고 금명간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한다.

대검찰청은 8일 단장인 임관혁 안산지청장(53·사법연수원 26기)을 비롯해 조대호 대검 인권수사자문관(46·연수원 30기)과 용성진 청주지검 영동지청장(44·연수원 33기) 등 중요 수사 경험이 풍부한 검사 8명으로 특수단을 구성했다.

특수단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부산항운노조 취업비리 사건 등을 수사했던 ‘특수통’ 검사들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세월호참사 당일의 청와대 등 컨트롤타워의 대응과 조치를 우선 조사한 뒤 의심스러운 부분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파헤치는 방식으로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특수단은 애초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돼있던 해경의 세월호 CCTV 조작 의혹 고발 사건을 넘겨받은 뒤 기록검토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월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측은 해경이 세월호 선내에서 수거했다고 주장한 DVR과 검찰에 제출한 DVR이 다른 것으로 의심된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또 특조위는 8일 세월호 참사 당시 맥박이 돌아온 임모군을 태워야할 해경 헬기가 서해해경청장 등 지휘관들을 태운 의혹 등에 대해서도 수사의뢰할 계획이어서 특수단이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들여다 볼 것으로 관측된다. 해당 의혹은 과거 세월호 관련 조사 과정에서 드러나지 않았던 내용이다.

이 외에도 4·16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오는 15일 박근혜 전 대통령,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 122명을 ‘세월호 참사 책임자’로 규정하고 고소·고발을 진행할 방침이어서 특수단 수사의 범위도 광범위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