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영하와 이혼’ 선우은숙, 가장 괴로웠던 ‘루머’는…“재벌이 골프장까지 선물했다는 소문”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6.9℃

베이징 6.3℃

자카르타 32℃

‘이영하와 이혼’ 선우은숙, 가장 괴로웠던 ‘루머’는…“재벌이 골프장까지 선물했다는 소문”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9. 1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N

배우 이영하와 이혼한 선우은숙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2일 방송된 MBM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선우은숙이 출연했다.


이날 선우은숙은 "과거 나의 의사와는 전혀 상관없는 루머가 날 너무 힘들게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재벌이 나한테 골프장까지 선물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처음에는 연예인이니까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소문이 너무 오래갔다. 속상해서 자다가도 벌떡 일어났다"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시간이 지나며 우울증이 왔다. 2년 반 동안 집 밖으로 나오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아이들을 보는게 부끄러웠다. 신경쓰지 말라고 했지만 정말 애들한테 부끄러웠다"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선우은숙과 이영하는 1981년에 결혼했다가 26년만인 2007년 이혼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