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모스크바서 한미, 한러 북 비핵화 논의...남북, 북미 회동 불발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6.9℃

베이징 6.3℃

자카르타 32℃

모스크바서 한미, 한러 북 비핵화 논의...남북, 북미 회동 불발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10. 0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도훈 본부장, 램버트 미 국무부 대북특사, 러시아 외무차관 면담
조철수 북 외무성 미국국장 "미국 '기회의 창' 매일 조금씩 닫혀"
북 체제보장·제재해제 '새로운 셈법' 연말까지 제시 주장 되풀이
이도훈 본부장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한국·미국·러시아 간 북한 비핵화에 관한 논의가 이뤄졌다. 하지만 기대를 모았던 남북, 북·미 간 회동은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지난 6월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과 동아시아재단의 전략대화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한국·미국·러시아 간 북한 비핵화에 관한 논의가 이뤄졌다. 하지만 기대를 모았던 남북, 북·미 간 회동은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9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마크 램버트 미국 국무부 대북특사와 조찬 면담을 하고, 지난달 5일 스웨덴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 이후 동향 및 대응 방향 등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도훈 본부장은 전날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담당하며 북핵 협상 러시아 측 수석대표를 맡고 있는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을 만났다.

러시아 외무부도 이 본부장과 모르굴로프 차관과의 면담 사실을 전했다.

외교부는 또 이 본부장과 동행한 이문희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이 전날 올렉 부르미스트로프 러 외무부 북핵담당 특임대사와 별도로 면담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한·러 협력방안에 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 일행은 모스크바에서 열리고 있는 비확산 분야 민·관·학계 인사가 모이는 ‘1.5 트랙(반관반민)’ 성격인 ‘모스크바 비확산 회의(MNC)-2019’ 참석차 방러했다.

아울러 러시아 외무부는 8일 언론 보도문에서 “오늘 부르미스트로프 특임대사와 램버트 대북특사 간의 협의가 있었다”며 “모르굴로프 차관도 램버트 특사를 만났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면담에선) 한반도 정세 전개에 대한 상세한 의견 교환이 이루어졌다”며 “이 지역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 진전을 위해 모든 관련 당사국 간의 정기적 접촉 지속과 새로운 합의 달성이 중요하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소개했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또 MNC에 참가 중인 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과도 양자 협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관심을 모았던 이 본부장·램버트 대북특사와 조 국장 간 회동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 국장은 MNC 한반도 세션 기조연설에서 “만약 미국이 자신의 반북 적대 정책들을 철회하기 위한 실질적 조치들을 취하지 않고, 온갖 수작을 부린다면 그것은 가장 큰 실수가 될 것”이라며 “한반도 문제의 향후 진전은 온전히 미국의 선택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조 국장은 ’한반도 문제 해결 및 대화 유지를 위한 긍정적 추진력을 유지하고 싶다면 가장 긴급한 과제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우리 측에서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으나 일방적으로 해결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동일한 수준에서 미국 측의 응답이 있어야 하며 그래야 우리도 신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 측에) 말한 것들을 행동으로 증명해달라고 요구해왔다”며 “물론 양국 간 견해차가 있었으므로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하기는 하지만 우리가 이미 미국에 올해 말까지 시간을 줬기 때문에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미국에 상당히 많은 시간을 줬으며 올해 말까지 미국 측으로부터 어떤 결과를 기다릴 것”이라면서 “우리는 모든 것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전되기를 기대하고 있으나 ‘기회의 창’은 매일 조금씩 닫혀가고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중단, 풍계리 핵 실험장 폐기, 미군 유해 송환 등의 조치에 대해 미국 측이 북한의 체제 안전보장·제재해제 등의 상응 조치를 단행해야 한다는 ‘새로운 셈법’을 연말까지 제시하라는 주장을 되풀이한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