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파키스탄, 연 1조 무기수출국 부상할까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5.5℃

베이징 1.7℃

자카르타 28.8℃

파키스탄, 연 1조 무기수출국 부상할까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0. 1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파키스탄이 자국 무기 제조 기술 수준이 높아지면서 무기수입국에서 연 1조원 규모 수출을 목표로하는 국가로 변신하고 있다.

닛케이아시안리뷰의 9일 보도에 따르면 파키스탄 정부의 한 고위 관리자는 지난해 7월 ~ 올해 6월 파키스탄 무기 수출액이 2억 1000만달러(약 2430억원)를 넘겼다. 2년전 같은기간 대비 약 1억달러(약1157억원)가 늘었다.

파키스탄은 향후 몇 년 동안의 구체적인 무기 수출 목표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궁극적으로는 수출규모를 연간 10억 달러 (약 1조1575억원)까지 끌어올리길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5년전 파키스탄의 방위 수출액이 6000만 달러(약 694억원)에 머물렀다고 말하며 파키스탄의 무기 수출이 빠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익명을 요구한 관리들은 닛케이에 “무기 수출액이 상승세를 보이는 것은 파키스탄이 더 좋은 무기를 자급자족하려는 의지를 반영한다”고 부연했다.

파키스탄의 무기 산업 발전은 중국으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중국과 파키스탄은 첨단 전자장비와 무기를 탑재한 경량 전투기 JF-17 선더를 공동 개발했다. 탈라트 마수드 전 파키스탄 군 사령관 및 국방 분석가는 이에대해 “JF-17은 파키스탄의 무기 산업이 자급자족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중국이 파키스탄의 탱크·군함·잠수함 등의 생산에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면서 “이제는 파키스탄이 수출 시장 공략에 나서는 국면”이라고 설명했다.

파키스탄은 2016년 미얀마와 JF-17선더 16대를 판매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나이지리아에도 이 전투기 3대를 팔았다. 정확한 거래액수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관계자들은 부품 등의 가격을 계산했을 때 그 규모가 약 4억 달러(약 4630억원)라고 추산했다. 이 밖에도 2017년에는 터키가 공군훈련기인 슈퍼머시쉑 52대를, 2018년 PK-83 폭탄 1000개를 구매했다.

전문가들은 파키스탄이 중국과의 무기생산 협력에 나서면서 자체적인 첨단 무기생산 능력이 향상됐다고 평가했다. 나지르 후세인 퀘이드 이 아잠 대학 국제관계학 교수는 “미국과 다른 서방국들이 지배하고 있는 세계 무기 시장에서 파키스탄은 수출량을 크게 늘릴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파키스탄 외교부 관계자 역시 “우리는 단순 소형 무기를 제조하는 수준을 훨씬 뛰어넘었다. 이제는 고가의 무기들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